JIMFF 공식블로그 :: 2019/08/03 글 목록

2019. 8. 3. 14:45

JIMFF 설경숙 프로그래머 추천작

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설경숙 프로그래머가 올해 상영하는 주목해야 할 작품을 공개했습니다.

 

<펑크족의 꿈> -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억압적인 사회에 속하지 못하고 방황하는 인도네시아 청년문화의 한 얼굴을 보여주는 작품. 가족에게조차 인정받지 못하는 이들 젊은이에게 펑크 문화는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는 몸부림이다. 펑크 음악뿐 아니라 문신 피어싱 등의 제반 하위문화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 생각해볼 기회를 주는 영화다.

 

 

 

<샤이닝그라운드> - 한국 음악영화의 오늘

단편 <원썬>에서 원썬이 운영하는 클럽을 중심으로 힙합 뮤지션들의 현실을 담아냈던 장동주 감독은 이 작품을 통해 힙합 씬으로 한 걸음 더 깊이 들어간다. 동료들끼리 주고받는 현장의 거친 입담과 날카로운 가사가 만들어지는 과정 등, 힙합 무대의 흥미로운 비하인드씬을 볼 수 있다. 힙합 뮤지션에 대한 영화이자, 그들의 끈끈한 동료애에 대한 영화이며, 꿈을 고수하는 젊은이들이 사회에서 부딪히게 되는 현실에 대한 고발이다.

 

 

 

<별방설비> - 한국 음악영화의 오늘

영화감독을 꿈꾸는 청년의 눈으로 아버지의 공사 현장을 통해 본 제주의 변화하는 상황을 그린 영화. 갑자기 육지 사람들이 대거 이주하면서 일어나는 제주의 변화가 한 가족의 경험 안에 들어있다. 제주어로 부르는 노래가 복합적인 심정과 변해가는 제주의 아련한 아름다움을 잘 담고 있다.

 

 

 

<투명한 음악> - 한국 음악영화의 오늘

라이브 스트리밍 퍼포먼스를 기록한 영화. 전통적인 닫힌 공연장과 일방적으로 소리를 듣는 공연자-청자의 관계를 깨고 공간과, 공연에 참가하는 사람들의 새로운 관계를 제안하는 음악의 한 형태를 보여준다.

 

 

 

<나의 노래: 메아리> - 주제와 변주

2016 광화문, 축제를 방불케 하는 스타들의 공연에 흥분하는 순간과 아침이슬 가슴 찡해지는 순간이 함께 있었다. 영화는 어쩌면 그런 시위의 장면이 있게 뿌리로 거슬러 올라가는 작업이다.

그 날이 오면’, ‘사계등 투쟁의 역사를 함께 했던 메아리의 귀에 익은 노래들을 때의 이미지와 함께 듣는 자체로도 충분히 의미 있고, 영화가 메아리의 빛나는 족적에만 집중하는 대신 던지는 질문인 예술과 정치성의 관계를 생각해보는 기회를 가질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