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MFF 공식블로그 :: '은초' 태그의 글 목록

2012.07.19 20:18

[인터뷰] 은초 “강단 있으면서도 부드러운 음악인이 되고 싶어요.”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8회를 맞았습니다. 그래서 마련했습니다. 팔자토크! 제천국제음악영화제를 8글자로 표현해주세요! 

 

“영화보다 영화 같은”

 


 

팀에 대해 소개 부탁드립니다. 

"은초"는 학교 선후배와 동기로 이루어진 프로젝트 팀이에요. 건반과 코러스에 김은초, 드럼 명승재, 베이스 이진우, 기타 오영만, 객원보컬 이선영이고요. 김은초의 자작곡을 들려드리고 있어요.


 

제천국제음악영화제를 접하게 되신 계기가 어떻게 되세요?

영화와 축제를 굉장히 좋아해요. 그동안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이름만 아는 정도였는데, 친한 후배가 작년에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참여를 하면서 정말 좋았다고 그러길래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거리의 악사 페스티벌에서 어떤 무대, 작품을 선보이실 건가요?

거리 공연인 만큼 그 환경에 맞춰 편곡을 해야 했는데요. 기존 곡이 주로 '건반-베이스-드럼'이었다면 건반 자리를 기타가 대신했어요. 멜로디언, 실로폰, 트라이앵글, 쉐이커 등의 악기를 최대한 활용하려고 해요. 


그리고 앨범에는 없는 곡들이 더 많다는 것. 갓 활동한 팀이라 관객 분들은 모든 곡이 생소하시겠지만, 신곡에 어떤 반응을 보여주실지 콩닥콩닥하고 있답니다.








 

혹시 좋아하는 예술가나 가장 강렬하게 영향을 받은 예술가가 있다면?

너무 많아서 꼽기 힘들지만. 노라존스, 성시경, 데이빗 베누아, 노영심. 아, 한명만 꼽아야 되는 건가요?



 

미래의 꿈이 있으신가요?

김은초 : 한창 청춘이니까요. 물론 있는데 구체적으로 말씀 드리면 재미없을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강단 있고 부드러운 음악인 되기.



 

앞으로의 계획이나 기획하시는 공연이 있으신가요?

앨범이 계속 미뤄지고 있어요. 가을 전에 꼭 마무리하는 게 목표예요. 공연은 거창하게 기획까지는 안 해봤고요. 나중에 단독공연을 하더라도 아늑한 카페에서 노래하고 관객과 도란도란 얘기하는 분위기로 하고 싶어요. 끝나면 맛있는 음식도 같이 먹고.



 

관객들에게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우연한 기회로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참여하게 됐는데 이렇게 인터뷰까지 하니 이제 조금 실감이 나네요. 우연이 인연을 만든다는데, 정말 반갑습니다. 몸이 들썩거리고 마음이 따듯 하도록 남은 기간 동안 많이 준비해 갈게요. 제천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