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MFF 공식블로그 :: JIMFF 전진수 프로그래머 추천작

2019. 7. 31. 11:11

JIMFF 전진수 프로그래머 추천작

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전진수 프로그래머가 올해 상영작 중 놓쳐선 안 될 추천작을 공개했습니다.

아직 무슨 영화를 볼지 결정하지 못하셨다면, 전진수 프로그래머의 추천작을 주목해주세요!

 

 

<자메이카의 소울: 이나 데 야드> - 개막작

이나 야드 자메이카 킹스턴에 있는 레게 음악의 성지라고 있는 곳이다. 레코드판이 쌓여있는 누추한 공간에 역시 허름한 녹음 장비들뿐이지만 이곳은 레게의 상징과도 같은 말리와 함께 연주 활동을 했던 1세대 레게 뮤지션들이 아직도 후배들과 함께 음악을 연주하고 녹음하는 곳이다. <한니발 라이징>, <진주 귀걸이를 소녀> 등의 작품으로 주목받은 피터 웨버 감독은 바로 이곳을 찾아 1세대 뮤지션들을 통해 레게 음악의 원류를 모자람 없이 보여준다. 마치 벤더스 감독이 <부에나비스타 소셜 클럽>에서 그랬던 것처럼. 자메이카의 멋진 풍광과 이들의 멋진 연주, 그리고 감동적인 인생역정을 보고 있노라면 어떤 나라에는 석유가 있고, 어떤 나라에서는 진주가 나지만, 우리에게는 레게 음악이 있다 뮤지션의 인터뷰가 여운으로 남는 작품이다.

 

 

<탱고의 아버지 아스토르 피아졸라> -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상어 낚시를 하지 못할 정도라면 반도네온도 없다 피아졸라의 지론 때문에 다큐멘터리의 원제목은 <피아졸라, 상어의 시대> 되었다. 그가 이룬 여러 가지 음악적 실험들 때문에 전통적인 탱고가 아니라고 거센 비난을 받기도 했던 피아졸라였지만, 이제 전세계에서 피아졸라라는 이름은 탱고 자체가 되었다. 탱고를 춤곡에서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린 피아졸라의 파란만장한 삶과 음악을 곱씹어 있는 작품이다.

 

 

< 컨덕터> - 시네 심포니

피아니스트나 바이올리니스트와는 달리 클래식 지휘계에서 여성의 모습은 보기 어려운 것일까? 작품은 최초의 여성 지휘자였던 네덜란드 출신의 안토니아 브리코의 삶을 극화하면서 답을 찾으려고 한다. 그리고 남성 위주의 보수적인 편견이 지배하던, 혹은 아직도 지배하고 있는 클래식 음악계의 고리타분함에 맞선, 가냘프지만 누구 못지않은 용기로 무장한 여성 지휘자의 힘겨운 투쟁과 노력을 만날 있다.

 

 

<뮤지컬 영화의 모든 > - 뮤직 사이트

1927 <재즈싱어> 이후 영화에 사운드가 결합되기 시작했고, 1930년대가 되자 음악과 춤까지 결합된 뮤지컬 영화들이 등장하게 되었다. 작품은 <라라랜드> 데이미언 셔젤 감독, <쉘부르의 우산> 음악감독 미쉘 르그랑 등의 인터뷰를 비롯하여 영화사에 길이 남을 뮤지컬 영화의 걸작들을 통해 뮤지컬의 역사와 국가별 특징, 그리고 전설적인 배우들에 이르기까지 눈에 파악할 있는, 뮤지컬의 팬이라면 반드시 봐야 작품이다.

 

 

시네마 콘서트 마르친 푸칼룩

<폴란드 무용수>

 

 

<이기주의자>

2006년부터 JIMFF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시네마 콘서트 영화 상영과 함께 생음악을 현장에서 연주하는, 영화음악의 원초적인 형태를 재현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이번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는 1917 폴란드에서 만든 <폴란드 무용수> 1927 구소련에서 만든 작품 <이기주의자> 상영되어 동구권 무성영화를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것이다. 연주를 맡은 마르친 푸칼룩은 클래식과 포크,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통해 무성영화의 현장 연주를 하고 있는 폴란드의 뮤지션이다.

'JIMFF HOT > JIMFF`s Talk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JIMFF Play List #3  (0) 2019.07.31
JIMFF 전진수 프로그래머 추천작  (0) 2019.07.31
JIMFF Play List #2  (0) 2019.07.25
[Hidden Track] JIMFF 관객’s PICK  (0) 2019.07.17
JIMFF Play List #1  (0) 2019.07.17
음악영화 <틴 스피릿> 개봉  (0) 2019.07.17